딜라이트보청기

언론 속의 딜라이트

2018-11-21

노인성 난청 해결책 보청기, 양이착용 필요한 이유는

딜라이트
조회수  |  55

인구의 고령화가 본격적으로 가속화되면서 노인성 질환을 겪는 이들의 수도 늘고 있다. 특히 노인성 난청의 경우, 그 환자 수가 매년 증가세를 보이는 대푶적인 노인선 질환중 하나다.

'노인성'난청이라고 해서 10~30대의 젊은 층이 자유로운 것은 아니다. 양쪽 귀에 이어폰을 꽂은 채 음악이나 동영상, 영화등을 즐기는 습관들로 인해 난청의 발생률이 젋은 층에서도 계속 높아지는 추세다.

소음성 난청의 경우 지속적인 소음 노출로 청력이 서서히 나바지므로 초기에 알아차리기 힘들다. 초기 증상으로는 남성목소리보다 여성 목소리가 잘 들리지 않고, 평소 텔레비전 시청 시 남들보다 음량을 크게 해야 잘 들린다거나, 대화할 때 상대방이 하는 말을 제대로 알아듣지 못해 자꾸 되묻는 것 등이 있다.

만약 난청 증상이 계속 심해진다면, 보청기 착용을 통해 청력의 손실을 잡아주는 것이 필요하다. 계속해서 미루게 되면, 결국 달팽이관 내의 모세포 노화를 막을 수 없는 상황으로 치닫게 되어 보청기를 착용하더라도 효과를 모지 못하게 되는 경우도 다반사다.

특히 보청기는 양쪽 착용이 필요하다. ‘국내 보청기 브랜드’ 딜라이트 보청기의 구호림 대표(이학박사, 청각학전공)는 “청각에 이상이 있는 경우 소리에 대한 감각뿐만 아니라, 소리에 대한 방향성도 떨어진다”며 “때문에 뒤에서 들리는 차의 경적소리나 경고음 등이 다른 방향에서 나는 소리로 착각하기 쉬워 안전사고 발생률이 올라갈 수 있다”고 조언했다.

또한 보청기를 양쪽으로 착용하게 되면 청취의 평형감각이 좋아진다. 두 개의 귀를 통해 음을 균형감 있게 받아들이는데 되면 입체감을 느낄 수 있는 반면 한 쪽 귀만 들으면 입체감이 미약하고 2차원적인 느낌의 소리로 들리게 된다.

이러한 이유들로 인해 선진국에서는 이미 보청기의 양쪽 착용이 보편화되어 있지만 우리나라는 아직까지 보청기 양이착용률이 낮은 편에 속한다. 

양이착용률이 낮은 가장 큰 이유로 꼽히는 것은 높은 보청기 구입 가격이다. 국가 지원 보청기 보조금을 최대 131만 원까지 받을 수 있지만, 아무리 가격 비교를 하고 고민을 해봐도 적게는 수백만 원에서 많게는 천만 원대까지 하는 높은 가격대는 보청기 구입을 망설이게 하는 이유로 작용한다.

이에 많은 보청기 회사들이 여러 가지 가격 할인 이벤트를 내세우고 있다. 딜라이트 보청기 역시 저렴한 가격에 우수한 품질의 프리미엄 보청기를 제공하고자 매달 새로운 프로모션을 선보이면서 난청인들의 보청기 비용 주담을 낮추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

현재는 선착순 한정으로 귓속형 보청기를 1+1으로 제공하는 이벤트를 진행 중에 있다. 업체 관계자는 “타사의 같은 성능 제품 대비 최대 80% 이상 저렴하다”고 설명했다.

이에 대해 구호림 대표는 “아직까지 경제적 부담으로 보청기 착용, 특히 양이 착용을 망설이는 분들이 많다”며 “현재 딜라이트 보청기를 비롯한 많은 보청기 회사들이 합리적인 가격을 통해 난청인들이 갖고 있는 부담의 문턱을 낮추기 위해 항상 노력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프로모션에 대한 보다 자세한 사항은 공식 홈페이지나 대표전화로 문의하면 된다. 

원문보기
http://www.koreadaily.com/news/read.asp?art_id=6750498



TOP
무단 이메일 수집거부 본 사이트는 이메일 무단수집을 거부합니다.
본 홈페이지에 게시된 이메일 주소가 전자우편 수집프로그램이나 그 밖의 기술적 장치를 이용하여 무단으로 수집되는 것을 거부하며, 이를 위반시 정보통신망법에 의해 형사처벌됨을 유념하시기 바랍니다.

[게시일:홈페이지 제작일~현재]

정보통신망법 제50조의 2 (전자우편주소의 무단 수집행위등 금지)

①누구든지 전자우편주소의 수집을 거부하는 의사가 명시된 인터넷 홈페이지에서 자동으로 전자우편주소를 수집하는 프로그램 그 밖의 기술적 장치를 이용하여 우편주소를 수집하여서는 아니된다.
②누구든지 제 1항의 규정을 위반하여 수집된 전자우편 주소를 판매, 유통하여서는 안된다.
③누구든지 제 1항 및 2항의 규정에 의하여 수집, 판매 및 유통이 금지된 전자우편의 주소임을 알고 이를 정보전송에 이용하여서는 아니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