딜라이트보청기

언론 속의 딜라이트

2019-01-18

"노인성 난청 해결 위한 보청기, 양쪽 구입·착용 권장"

딜라이트
조회수  |  57


최근 노인성 난청을 겪는 인구가 증가하고있다. 우리나라의 경우, 65세 인구의 약 40% 정도가 난청을 겪고 있다고 알려진 가운데 미국과 같은 선진국에선 노이늘에게 가장 불편함을 주는 3대 노인성 만성 질환 중 하나로 꼽히고 있다.

정밀한 검사와 진단을통해 보청기를 구입하고 착용하는 이들도 조금씩 증가하고 있지만, 아직까지 보청기를 양쪽 구기ㅏ 아닌, 한 쪽 귀에만 착용하는 이들이 대부분이다.

전문가들은 보청기는 양쪽 착용을 해야 효과적이라고 조언한다. '국내 보청기 브랜드' 딜라이트보청기의 구호림대표는 "보청기 편측 착용은 일상 대화할 때 말소리 분별력과 청취능력이 쩔어지지만, 양쪽 착용 시엔 정상 청력과 비슷하게 말소리 분별에 대한 이해도가 훨씬 높아짖는 것으로 나타난다는 연구결과에 주목해야한다"고 설명했다.

귀는 단순히 소리를 듣는 역할은 물론, 양쪽 귀에 닿는 음향의 전도나 시차를 통해 방향이나 거리 등을 판단하는 역할을 하고 있어 보청기 양이 착용이 중요하다는 지적이다.

보청기를 양이 착용한 경우 가청범위가 360도로 넓어져 언어 이해력과 방향 인지성이 올라가는 데 반해 한쪽 착용 시에는 소리의 균형이 맞지 않아 다른 방향에서 들리는 소리로 착각할 가능성이 높아 일상생활 속에서 크고 작은 각종 안전사고로 이어지게 된다. 

이러한 이유로 인해 선진국에서는 이미 보청기의 양쪽 착용이 보편화되어 있다. 한 청각 의료전문지에 따르면, 노르웨이, 스위스, 프랑스, 영국, 이탈리아 등 선진국에서는 난청인의 60% 이상이 보청기를 양쪽으로 사용하는 것으로 조사됐다. 

우리나라의 경우, 높은 보청기 구입비용으로 한 쪽 착용마저 힘든 것이 현실이다. 국가 지원 보청기 보조금을 최대 131만 원까지 받을 수 있지만, 아무리 가격 비교를 하고 고민을 해봐도 적게는 수백만원에서 많게는 천만원대까지 하는 높은 가격대는 보청기 구입을 망설이게 하는 이유로 작용한다.

많은 보청기 회사들이 여러 가지 가격 할인 이벤트를 내세우고 있는 가운데 딜라이트 보청기는 저렴한 가격에 우수한 품질의 프리미엄 보청기를 제공하기 위해 매달 새로운 프로모션을 선보이면서 난청인들의 보청기 비용 주담을 낮추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고 밝혔다. 

최근엔 신제품 출시를 기념하여 보청기 양쪽 구매 시 1+1과 함께 무선 악세사리까지 같이 증정해주는 이벤트를 실시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구호림 대표는 “비용 부담으로 인해 난청을 계속 키울 수밖에 없는 분들을 현장에서 자주 보면 가슴이 아프다”며 "보청기 양이착용 활성화와 함께 비용 부담의 최소화에 앞장서기 위해 이번 프로모션을 기획하게 됐다. 앞으로도 수많은 난청인들의 청력지킴이로써의 역할을 더욱 다양화하고 넓혀갈 예정"이라고 설명했다. 

조하은 기자 haeun3710@ajunews.com

원문보기
https://www.ajunews.com/view/20190117153851931

TOP
무단 이메일 수집거부 본 사이트는 이메일 무단수집을 거부합니다.
본 홈페이지에 게시된 이메일 주소가 전자우편 수집프로그램이나 그 밖의 기술적 장치를 이용하여 무단으로 수집되는 것을 거부하며, 이를 위반시 정보통신망법에 의해 형사처벌됨을 유념하시기 바랍니다.

[게시일:홈페이지 제작일~현재]

정보통신망법 제50조의 2 (전자우편주소의 무단 수집행위등 금지)

①누구든지 전자우편주소의 수집을 거부하는 의사가 명시된 인터넷 홈페이지에서 자동으로 전자우편주소를 수집하는 프로그램 그 밖의 기술적 장치를 이용하여 우편주소를 수집하여서는 아니된다.
②누구든지 제 1항의 규정을 위반하여 수집된 전자우편 주소를 판매, 유통하여서는 안된다.
③누구든지 제 1항 및 2항의 규정에 의하여 수집, 판매 및 유통이 금지된 전자우편의 주소임을 알고 이를 정보전송에 이용하여서는 아니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