딜라이트보청기

공지사항

2018-02-04

노인성 난청 위한 보청기, 종류와 선택법 TIP “양이착용은 필수”

딜라이트
조회수  |  724



많은 사람들이 시력이 낮아지는 것은 바로 인지를 하지만, 귀가 나빠지는 상태는 잘 인지하지 못하고 무심코 넘기는 경우가 많다. 혹은 잘 안 들리더라도 방치하는 경우가 많다.

하지만 일상생활 속에서 조금이라도 불편함을 느낄 때 보청기 착용과 같은 재활활동을 시작해야 한다. 달팽이관 내 모세포의 노화 진행을 방치하게 되면 나중에는 보청기를 착용하더라도 효과를 얻지 못할 수도 있기 때문이다.

보청기는 귀로 들어가는 소리를 증폭시켜 주는 전자 장치다. 밖에서 나는 소리를 전기 신호로 전환해서 증폭한 뒤 스피커를 통해 귀로 전달하는 것이 보청기의 원리다. 그러면 손상되지 않고 남아 있는 청세포가 이를 감지해서 뇌로 전달하게 된다.

난청인들이 듣고자 하는 소리를 또렷하게 잘 알아들을 수 있도록 돕고, 난청이 더 심각해지는 것을 방지하는 것은 물론, 이명차폐기능을 통해 이명을 완화 시켜주기도 하는 보청기는 모양에 따라 고막형 보청기, 귓속형 보청기, 개방형 보청기, 귀걸이형 보청기로 나뉜다.

초소형 보청기인 고막형은 외이도 내에 삽입해 겉으로는 잘 드러나지 않는다. 귓속형 역시 외이도에 삽입하는 형태로 노출에 대한 부담이 적다. 아직까지 많은 난청인들이 보청기 착용을 외부에 노출하기 꺼려하기 때문에 초소형 보청기에 대한 선호도가 높다. 다만 중이염이 있거나, 고도 및 심도난청의 경우엔 초소형 보청기 사용을 추천하지 않는다.

귓바퀴 뒤편에 걸어서 착용하는 개방형과 귀걸이형 보청기는 고도 난청자에게 권장한다. 국내에서는 노출에 대한 부담 때문에 귓속형 보청기가 주류를 이루지만, 유럽과 미국 등 보청기 선진국에서는 보통 귓속형 보청기 2, 귀걸이형 보청기 8의 비율로 귀걸이형 보청기를 선호한다. 

이러한 보청기는 양쪽 귀에 모두 착용하는 게 좋다. 한쪽 눈만으로는 사물을 선명하게 볼 수 없듯, 한쪽 귀만으로는 소리를 선명하게 들을 수 없는 이치다. 기술혁신 분야에서 산업통상자원부장관상을 수상한 딜라이트 보청기의 구호림 대표(이학박사, 청각학전공)는 “보청기의 편측 착용은 오히려 반대쪽 청력의 하락을 가져올 가능성도 높다”고 조언했다.

또한 “귀는 단순히 소리만 듣는 역할을 가지고 있는 것이 아니라, 양쪽 귀에 닿는 음향의 정도나 시차를 통해 방향이나 거리 등을 판단하는 역할을 하고 있다. 따라서 일상생활에도 큰 영향을 끼치기 때문에 보청기 양이 착용은 더욱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선진국에서는 이미 보청기의 양쪽 착용이 보편화되어 있다. 한 청각 의료전문지의 보청기 양이 착용률을 조사한 결과를 보면 노르웨이, 스위스, 프랑스의 경우 75%, 영국과 이탈리아가 60%, 일본은 약 40%가 양쪽에 보청기를 사용하는 것으로 조사됐다.

그렇다면 왜 우리나라는 보청기 양이착용률이 낮은 것일까. 가장 많이 언급되는 이유는 높은 비용이다. 국가 지원 보청기 보조금을 최대 131만 원까지 받을 수 있지만, 아무리 가격 비교를 하고 고민을 해봐도 적게는 수백만 원에서 많게는 천만 원대까지 하는 높은 가격대는 보청기 구입을 망설이게 하는 이유로 작용한다.

‘경제적인 이유로 듣지 못하는 사람이 없는 세상을 만들고자 하는 착한 기업’을 핵심가치로 하는 딜라이트 보청기의 경우, 저렴한 가격에 프리미엄 보청기를 제공하고자 매달 새로운 프로모션을 선보이면서 난청인들의 보청기 비용 주담을 낮추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

최근엔 산업통상자원부장관상 수상과 관련, 제품별, 채널별에 따라 특가로 판매하는 이번 이벤트는 타사 같은 성능 제품 대비 최대 70% 이상 저렴하며, 보청기 지원금을 적용받을 경우 무료로 고품질의 제품을 구입할 수 있다는 것이 업체 측의 설명이다. 자세한 사안은 공식 홈페이지나 대표번호를 통해 확인할 수 있다.

김정환 기자 hwani89@segye.co
TOP
무단 이메일 수집거부 본 사이트는 이메일 무단수집을 거부합니다.
본 홈페이지에 게시된 이메일 주소가 전자우편 수집프로그램이나 그 밖의 기술적 장치를 이용하여 무단으로 수집되는 것을 거부하며, 이를 위반시 정보통신망법에 의해 형사처벌됨을 유념하시기 바랍니다.

[게시일:홈페이지 제작일~현재]

정보통신망법 제50조의 2 (전자우편주소의 무단 수집행위등 금지)

①누구든지 전자우편주소의 수집을 거부하는 의사가 명시된 인터넷 홈페이지에서 자동으로 전자우편주소를 수집하는 프로그램 그 밖의 기술적 장치를 이용하여 우편주소를 수집하여서는 아니된다.
②누구든지 제 1항의 규정을 위반하여 수집된 전자우편 주소를 판매, 유통하여서는 안된다.
③누구든지 제 1항 및 2항의 규정에 의하여 수집, 판매 및 유통이 금지된 전자우편의 주소임을 알고 이를 정보전송에 이용하여서는 아니된다.